중부발전, 중소‧농업기업 온실가스 감축 등 ‘제2차 코미-愛너지’ 사업 공모
중부발전, 중소‧농업기업 온실가스 감축 등 ‘제2차 코미-愛너지’ 사업 공모
  • 김관일 기자
  • 승인 2019.06.10 1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실가스‧미세먼지 감축, 근로자 안전 확보, 녹색인재 고용창출 등 기대
중소기업 성산(오른쪽)과 중부발전 관계자(왼쪽)가 제1차 코미-애너지 사업을 통해 설치 교체 된 LED 현장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중부발전>

[KNS뉴스통신=김관일 기자] 한국중부발전(사장 박형구)은 10일 온실가스 감축을 통한 공유가치창출을 위해 중소‧농업기업과 함께하는 ‘제2차 코미-愛너지 사업’을 공모 한다고 발표했다.

코미-愛너지 사업은 ‘에너지는 사랑이다’라는 슬로건으로 중소기업 및 농업분야의 온실가스 감축 사업에 들어가는 설비투자비 및 온실가스 감축 인증 등 행정비용을 중부발전에서 지원하는 사업이다. 이 사업으로 중소‧농업기업은 온실가스 감축 사업비를 중부발전에서 투자 받아 감축사업을 시행해 경영수지를 개선하고, 중부발전은 온실가스 감축량을 확보하는 상생협력 사업이다.

중부발전은 제1차 코미-愛너지를 통해 총16개 사업에 온실가스 감축 설비 투자비 및 행정비용을 3억 5000만원 지원했으며, 시행된 사업을 통해 사업기간 동안 온실가스 1만 5000톤, 미세먼지 298톤 감축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코미-愛너지 사업은 참여기업의 온실가스 감축 뿐 아니라 각 사업별 특성을 활용해 미세먼지 저감, 작업 환경 개선을 통한 근로자 안전 확보 등의 추가적인 효과도 거두고 있으며 컨설팅 업체의 녹색인재 고용창출에도 기여하고 있다.

중부발전은 향후 10년간 매년 2회씩 사업 공모를 통해 100억원을 투자, 온실가스 30만톤, 대기오염물질 3000톤 감축 및 113명의 고용창출(한국은행 취업유발계수 서비스업 적용)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박형구 중부발전 사장은 “코미-愛너지 사업은 대‧중소기업의 협력으로 온실가스‧미세먼지 감축 및 중소기업의 경영수지를 개선 할 수 있는 공유가치 창출 사업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코미-愛너지 사업에 많은 기업들이 참여 할 수 있도록 지원 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