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농협, '안동에서 새로운 도약' 신청사 이전
경북농협, '안동에서 새로운 도약' 신청사 이전
  • 조형주 기자
  • 승인 2019.10.16 14: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동 신청사 전경. [사진=경북농협]
안동 신청사 전경. [사진=경북농협]

[KNS뉴스통신=조형주 기자] 경북농협은 오는 11월 4일부터 경북 안동시 풍천면 도청대로에 소재한 신청사에서 업무를 개시한다고 밝혔다.

오는 28일 중앙회 경영기획단을 시작으로 중앙회, 은행, 생명, 손해, 기타 계열사 등이 순차적으로 신청사로 이전할 계획이며, 신청사 개청식은 11월 18일에 가질 예정이다.

경북농협은 1961년을 시작으로 1972년 9월 11일 대구 북구 대현동 에 터를 잡고 2007년 3월 총 대지면적 6984㎡, 연면적 1만 2499㎡에 본관(지상 7층,지하1층), 1별관(지상3층, 지하1층), 2별관(지상4층, 지하2층), 주차대수 183대로 현재의 사무실을 신축해 지금까지 업무를 지속해왔다.

그간 경북농협은 전국 최고의 농협이라는 자부심 아래 임직원들이 노력한 결과 2015년 전국 최초 농축산물 판매액 4조 5000억 달성, 2018년 지역본부 최초 총화상 수상, 17년~18년 종합업적평가 최초 2년 연속 1위 달성 등 많은 사업성과를 남기고 새로운 도약을 위해 안동신청사로 이전한다.

신청사는 경북도청 인근 안동시 풍천면 도청대로 333에 총 대지면적 1만 3412㎡, 연면적 1만 4371㎡에 지상 7층~지하 1층 높이 29.98m, 주차대수 200여대의 규모로 지어졌으며 10월 3일 사용승인을 받았다.

신청사 건물 외관은 안동지역의 특수성을 반영해 처마, 누각, 회랑, 창호 등의 한국 전통 디자인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해 설계됐으며, 건물 내부는 식물이 자라는 성장의 이미지를 담기위해 1층부터 3층까지 공간의 연속성을 가지고 줄기가 뻗어나가는 모습과 탈춤에서 한삼의 움직임처럼 다이나믹한 모습을 적용해 설계됐다.

층별 운영현황은 1층은 로비·은행 영업부·북카페·중앙감시실·네트웍스, 2층은 대회의실·중회의실·구내식당·아람실, 3층은 은행 영업본부, 4층은 생명·손해·신용보증기금·노동조합, 5층은 중앙회, 6층은 경제사업부·검사국·상황실, 7층은 체력단련실, 지하1층은 지하주차장·서고·전기/기계실로 운영될 예정이다.

이번 청사 이전으로 농협중앙회, 농협은행, 농협생명보험, 농협손해보험 등 임직원 200여명이 안동 신청사에서 근무할 예정이며, 대경권업무지원센터 등 일부 부서는 현 사무실에 그대로 남을 전망이다.

이번 이전을 통해 경북농협은 경북도청 및 이전을 완료한 유관기관 등과 함께 도청신도시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되며, 안동·예천을 중심으로 경북지역 발전에 많은 기여를 할 것으로 예상된다.

도기윤 경북농협 본부장은 “이번 안동 이전과 함께 경북 농업·농촌의 발전 및 농가소득 5천만원 달성을 목표로 새로운 마음가짐과 각오를 통해 경북도민을 위한 경북농협으로 새롭게 시작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북농협 현 건물에는 대구농협이 이전해 사용할 예정이며 이전에 필요한 과정을 거쳐 내년 중에 이전을 완료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