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발전, 동절기대비 민자발전사 설비 합동점검 진행
중부발전, 동절기대비 민자발전사 설비 합동점검 진행
  • 김관일 기자
  • 승인 2019.10.29 08: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안문제 해결방안 제시 등 기술지원을 통해 동절기대비 발전설비 신뢰도 향상 기여
중부발전 기술전문원 축적된 기술과 경험 공유… 동반성장 실천으로 사회적 가치 구현
한국중부발전 기술전문원과 나래에너지서비스 O&M 관계자들이 터빈을 점검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중부발전]
한국중부발전 기술전문원과 나래에너지서비스 O&M 관계자들이 터빈을 점검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중부발전]

[KNS뉴스통신=김관일 기자] 한국중부발전(사장 박형구) 인재기술개발원 기술연구센터는 동절기 안정적 전력수급에 대비해 전북집단에너지(사장 이수형), 나래에너지서비스(사장 김달곤) 등 민자발전사 발전설비에 대해 합동점검을 시행했다고 밝혔다.

이번 발전설비 합동점검은 중부발전 기술전문원의 축적된 기술과 경험을 공유함으로써 민자발전사 현안문제 해결방안을 제시, 동절기 대비 발전설비 신뢰도 향상에 기여하고 민자발전사와의 상생협력 분위기 조성 및 동반성장 실천을 통해 사회적 가치 구현을 위해 시행하게 됐다.

한국중부발전 기술전문원과 전북집단에너지 관계자들이 보일러 연소 상태를 점검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중부발전]
한국중부발전 기술전문원과 전북집단에너지 관계자들이 보일러 연소 상태를 점검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중부발전]

발전설비 합동점검의 첫 번째 일정은 10월 10일 전북집단에너지 전북 익산 현장에서 시행됐다. 이번 점검은 보일러 연소상태를 점검하고 클링커 생성방지 및 연소 최적화를 위한 대책을 제시하는 등 발전설비 효율향상과 신뢰도 확보를 위한 기술과 경험을 공유하는 자리가 됐다.

두번째 일정은 10월 16일부터 17일 양일간 나래에너지서비스의 위례, 하남 및 파주 사업장에서 순차적으로 진행됐으며, 각 발전소의 보일러, 터빈, 전기, 제어 등 분야별 현안사항에 대해 경험을 공유하고 뜨거운 토론을 통해 최적 해결방안을 도출하는 등 설비 신뢰도 향상에 기여했을 뿐만 아니라 가스터빈 핵심부품 국산화 추진 등 중장기적 과제에 대해서도 협력키로 했다.

또한, 나래에너지서비스 O&M 엔지니어들이 11월중 보령발전본부 복합발전소를 방문하여 현장 견학 및 합동점검 시간을 갖기로 했다.

중부발전은 향후 민자발전사와의 합동점검 및 기술지원을 지속적으로 확대, 추진해 나갈 예정이며 이를 통해 국내 발전산업의 기술력 향상과 더불어 실질적인 상생협력과 동반성장 실천을 통해 사회적 가치 구현에 앞장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