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거리두기 1.5단계로 격상
수도권 거리두기 1.5단계로 격상
  • 황경진 기자
  • 승인 2020.11.17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BS
사진=KBS

[KNS뉴스통신=황경진 기자] 정부가 거리두기 조치를 1단계에서 1.5단계로 격상한다.

1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정세균 국무총리는 "정부는 오늘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를 1.5단계로 격상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단계가 격상되면 식당, 카페, 결혼식장 등 대부분의 다중이용시설 입장 인원이 제한되고 종교활동이나 스포츠경기 관람 인원도 30% 이내로 줄어들게 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정 총리는 "밀집된 수도권의 상황이 매우 심각"하다며 "최근 일주일동안 수도권에서만 100명이 넘는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현재 코로나 확진자 수는 200명대를 유지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정부가 더 큰 확산을 방지하여 대책을 내린 것으로 보인다. 

정 총리는 "고령 확진자 비율, 중증환자 병상 기준, 감염재생산지수 등 다른 지표들도 계속 나빠지고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정 총리는 "어렵게 이어온 방역과 일상의 균형이 다시한번 위기에 처한만큼 우리모두 경각심을 높여야할 때"라면서도 "국민들은 어느곳에서 무엇을 하시든지 마스크 쓰기, 거리두기 등 기본적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달라"고 안전수칙을 강조했다.  

한편, 같은날 중앙방역대책본부는 국내발생 신규 확진자 202명, 해외유입 28명이라고 밝힌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